과거기사 달력>>2014년 8월 20일기사 목록
조선국방위 정책국 미국무장관의 관계완화 발언은 위선
(평양 8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정책국은 20일 다음과 같은 대변인담화을 발표하였다. 

사람들은 굶주린 승냥이라면 뭇짐승들을 유혹하여 제 배를 채우기 위해 양가죽을 뒤집어쓰고 어진 흉내를 내였다는 고대우화에 대해 생각할것이다.

미국무장관 케리가 신통히도 이 고대우화의 승냥이처럼 놀아대여 세상사람들을 웃기고있다.

케리의 외형을 보면 흉물스러운 주걱턱과 움푹 꺼진 눈확, 푸시시한 재빛머리털에 이르기까지 그 생김새가 신통히도 승냥이상통인데다 하는 짓거리도 전부 남을 물어뜯고 해치는것뿐이다.

미행정부의 대외침략정책실현의 돌격대인 케리의 입이 열리면 승냥이의 울음소리를 방불케하는 사나운 악담과 험담이 쏟아져나오고 발길이 닿는 곳에서는 동란과 분쟁이 일어나 무고한 사람들의 피가 흐르고있다.

그래서 케리는 올데갈데 없는 미국산승냥이로 락인된지 오래다.

그러한 케리가 별안간 여기저기서 선량한 양의 흉내를 내여 사람들을 어안이 벙벙하게 하였다.

지난 8월 13일이였다.

케리는 느닷없이 그 무슨 《축하성명》이라는것을 발표하였다.

내용인즉 오바마대통령과 미국민을 대표하여 《광복절》을 맞는 조선민족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것이였다.

우리 겨레에게 있어서 8월 15일은 일제강점 40여년의 수난사에 종지부를 찍은 력사의 날이면서 미제침략자들에 의한 남조선강점과 민족분렬의 수치와 비극이 시작된 날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 수치와 비극의 장장 70년을 이어오는 우리 민족을 《축하》한다니 그보다 더한 우롱과 모독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우리 민족의 격노한 감정에는 아랑곳없이 케리는 이번에는 미국 하와이대학의 한 토론회에 머리를 내밀고 철면피하게 미국이 악화된 조미관계를 《완화시킬 의향》이 있다고 하여 청중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였다.

얼마전에 진행된 아세안지역연단 상회의에서는 미국이 조선반도의 평화를 보고싶어 죽을 지경인것처럼 요사를 떨어대고 나중에는 대조선적대시정책에는 전혀 관심이 없으며 있다면 조미관계의 개선인것처럼 청을 돋구어댔다.

케리의 갑작스러운 감언리설에 사람들은 어리둥절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것은 케리의 행태가 마치 포악한 승냥이가 어진 양으로 변신한것이나 다름없었기때문이다.

폭로된바와 같이 지금 미국은 새로운 대조선압살과 제재를 고안해내다 못해 핵전쟁살인장비를 포함한 방대한 침략무력을 투입하여 《을지 프리덤 가디언》핵선제공격연습을 강행하고있다.

그러한 침략자들이 갑자기 《평화수호》의 면사포를 쓰고 감람나무가지를 내흔들어대며 더러운 본심을 숨기고있는것이다.

승냥이의 양울음소리는 남을 해치기 위한 불순한 흉심에서이다.

사람들은 미국의 본색이 어떠한가에 대해서는 책에 씌여져있는 리론이나 그 누구의 설명이 아닌 펼쳐진 눈앞의 현실을 통해 너무나도 잘 알고있다.

아니나다를가 케리는 드디여 악청을 다시 터치기 시작했다.

《북조선의 핵과 탄도미싸일이 아시아태평양지역을 초월하여 국제사회에 대한 가장 엄중한 위협과 도발로 된다.》, 《북조선의 인권유린상황이 더이상 허용되여서는 안된다.》, 《아시아에서 방어적역할을 수행하고있는 미국은 북조선이 대결을 선택할 때마다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대북제재를 포함한 압박을 더욱 강화하겠다.》 등은 케리가 직접 내뱉은 망발이다.

불과 사흘안팎에 미국본토와 아시아나라들을 돌아치며 《초대국》의 외교수장은 커녕 인간의 초보적인 체면이나 례의조차 다 줴버리고 양과 승냥이라는 1인2역의 가면극을 펼쳐놓은 케리의 행태는 갖은 권모술수로 인류를 기만우롱해온 미국의 체질적인 위선의 정체를 또다시 드러낸것으로 된다.

사실 케리의 이러한 이중적몰골은 별로 새삼스러운것이 아니다.

지난해에도 케리는 목이 쉴 정도로 《대조선불가침》타령을 한바탕 늘어놓고는 돌아앉기 바쁘게 우리에 대한 천만부당한 국제적제재와 압박을 주도하고 조선반도에 미제침략군의 핵타격수단들을 들이밀어 핵위협과 공갈을 들이대게 한 장본인이다.

미국이야말로 강권과 전횡, 침략과 전쟁, 략탈과 간섭을 생존방식으로 하는 인류평화의 암적존재, 인권유린의 주범이다.

미국이 감히 평화에 대해, 신성한 인권에 대해 입에 올리는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그러면 미국이 무엇때문에 철부지아이들조차 역겹게 여길 이따위 유치한 가면극에 매달리고있는가 하는것이다.

지금 젊음에 넘쳐 세기를 주름잡아 폭풍쳐 비약하는 우리 공화국의 위상은 온 세계를 경탄케하고있다.

이는 미국의 극악무도한 대조선적대시정책에 총파산을 선고한 일대 쾌거로 된다.

오죽하면 미정계에서까지 《전략적인내》로 통칭되는 오바마행정부의 대조선침략정책이 《북을 체제강화》와 《핵보유》에로 떠민 《철저히 완패한 정책》으로 되였다는 혹평이 련일 쏟아져나오고있겠는가.

우리에게 정면으로 덤벼들자니 선군으로 다져진 무자비한 보복철퇴가 두렵고 그렇다고 패자의 비명을 올리며 현실을 그대로 묵묵감수할수도 없는것이 바로 미국이 처한 진퇴량난의 현 처지이다.

그래서 벌려놓는것이 승냥이가 마치 날고기가 아닌 풀을 뜯는것처럼 묘사해대는 유치한 가면극인것이다.

미국의 가긍한 몰골은 한때 침략과 전쟁으로 강성을 탐내다가 조락되여 력사의 락엽속에 영원히 묻혀버린 옛 로마제국을 련상케 하고있다.

암운이 드리운 미국은 갈팡질팡하고있다.

미국에 다시한번 충고하건대 백년천년이 가도 실현될리 만무한 대조선적대시책동에 매달려 가뜩이나 쇠진해진 마지막기력까지 소모해대지 말아야 한다.

안팎으로 붕괴되고있는 대내외정책과 온갖 사회악의 아수라장으로 화한 자국에 대한 구급소생대책이나 세우고 미국내의 감옥들을 채우고도 모자라 멀리 동방에서까지 족쇄를 차고 옥살이를 하는 범죄자들에 대해 신경을 쓰는것이 더 급선무일것이다.

사람들은 피묻은 이발을 드러낸 승냥이보다 양의 웃음을 띠고 접어드는 승냥이가 더 위험하다는것을 잘 알고있다.

미국은 상대가 누구인가를 똑바로 가려보고 그 어디에도 통할수 없는 역겹고도 유치한 가면극에 더이상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


주체103(2014)년 8월 20일

평 양(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